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

송악도서관

검색열기

송악도서관

자료안내

메인페이지 자료안내 이달의추천도서 - 하루5분의 초록 / 한수정


RSS 새창 열기

이달의추천도서

  • 작성자관리자
  • 작성일2019-07-31
  • 조회수136

제목하루5분의 초록 / 한수정


하루5분의 초록 | 지은이 : 한수정 | 출판사 : 휴머니스트 | 청구기호 : 485.1604-한57ㅎ


길을 걷다가 노란색 꽃이 눈에 보이면 ‘ 봄이 왔다 ’ 라고 무심하게 생각할 뿐 , 그 꽃이 개나리인지 산수유인지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? 그리고 그 꽃에는 어떤 모양의 잎이 나고 , 꽃이 진 후 어떤 열매가 생기는지 관심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있을까 ? 봄을 분홍빛으로 물들이는 진달래는 철쭉과 비슷하게 생겼다 . 하지만 꽃 이름이 다르듯 꽃이 먼저 폈다가 지고 나면 잎이 나오는 진달래는 먹을 수 있어 ‘ 참꽃 ’ 이라 불리고 , 꽃과 잎이 함께 피는 철쭉은 먹을 수 없어 ‘ 개꽃 ’ 이라 불렸다고 한다 . 공원이나 길가에 많은 자귀나무는 12 월이 되면 잎이 모두 떨어져 앙상한 가지에 열매만 남는데 , 바람에 열매들이 흔들며 내는 소리가 여자들의 시끄러운 수다처럼 들려 ‘ 여설목 (女舌’木)이라 한다는 사실은 흥미를 자아낸다 . 이 책은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그동안 관심 있게 살펴보지 않았던 도시 나무들을 소개하며 그들과 친해지는 방법을 알려 준다 . 식물을 있는 그대로 자세하게 그리는 ‘ 보태니컬 아티스트 ’ 이기도 한 저자는 도시 나무의 꽃과 잎 , 열매 , 몸통을 세밀화와 함께 설명하여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한 폭의 수채화를 보는 느낌을 가지게 한다 . 출퇴근길 , 산책길에 흔히 볼 수 있어 낯은 익지만 자세히 들여다보기는 쉽지 않은 나무가 도시 나무일 것이다 . 이제 그들의 성장 비밀을 알고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 초록빛 도시를 만끽해 보자 .


국립중앙도서관 사서추천도서






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?

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.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.

평가하기